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많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3.8℃
  • 맑음제주 2.7℃
  • 흐림강화 -3.3℃
  • 맑음보은 -6.5℃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전체기사


배너

포토뉴스


배너
한 입 바싹…‘옥천 도리뱅뱅’ 맛 보러 오세요! (대한뉴스 한은화 기자)=고소하면서 살짝 매콤하다. 바싹 씹는 맛이 일품이다. 잘게 썬 마늘과 고추를 곁들이면 부드러움이 더해져 자꾸 먹고 싶어진다. 충북 옥천의 별미 ‘도리뱅뱅’을 표현하는 말들이다. 이 별미는 손가락만한 빙어나 피라미로 만든다. 처음엔 프라이팬에 일자로 나란히 놓고 기름에 튀겼다. 그러다 누군가 둥근 프라이팬에 빙 돌려놓고 고추장 양념으로 조리다 보니 도리뱅뱅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맑은 금강이 굽이치는 향수(鄕愁)의 고장 옥천은 도리뱅뱅이 유명하다. 지역 곳곳에 이 음식을 파는 곳이 많다. 지난 2017년 충청북도 향토음식거리로 조성된 청산면이 대표적이다. 국수의 참맛 생선국수와 함께 도리뱅뱅을 주 음식으로 조성된 이 거리에는 전문 음식점이 8곳이나 있다. 옥천의 남북을 가르는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에 가도 이 별미를 정식으로 맛 볼 수 있다. 도리뱅뱅과 6가지 밑반찬 그리고 공기밥, 콩나물국이 나오는 정식은 방송인 이영자씨도 인정한 밥도둑 식단이다. 2년 전 금강휴게소에 들린 이 씨는 “뼈까지 전부 먹으니까 뼈 마디가 꽉 채워지는 느낌”이라고 도리뱅뱅을 평했다. 도리뱅뱅이 칼슘 보충에 탁월하다는 뜻이다. 먹는 방법의 재미도 있다. 바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