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7.9℃
  • 흐림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5.6℃
  • 흐림제주 17.9℃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지자체



모든 어린이집 3년마다 보육품질 평가 모든 어린이집에 의무적으로 3년마다 평가를 받아야 하는 ‘어린이집 평가의무제’가 6월 12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평가를 거부할 경우 해당 어린이집은 행정처분(시정명령 후 운영정지)을 적용받는 한편 어린이집이 부담했던 평가비용(25만~45만원)은 모두 정부가 부담한다. 또 2년 이상 현장에서 근무하지 않았던 원장 및 보육교사가 다시 어린이집에서 근무하고자 할 때는 반드시 사전교육을 받아야 하는 제도도 6월 12일부터 시행한다. 그동안 어린이집 평가는 신청에 의한 인증방식으로 운영하면서 규모가 작거나 원하지 않는 어린이집(약 20%)은 평가를 받지 않았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2월 11일 영유아보육법을 개정하면서 ‘평가인증제’를 ‘평가의무제’로 전환, 앞으로는 모든 어린이집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평가의무제를 처음 시행하는 올해는 이제까지 평가인증을 한 번도 받지 않았거나 평가인증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약 6천500여개의 어린이집이 우선 대상으로 포함됐다. 평가 항목은 기존 79개 항목에서 59개로 축소해 어린이집의 평가 대비 부담을 줄이면서 영유아 인권·안전·위생 등을 필수지표로 지정해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최고등급이 부여될 수 없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