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1.8℃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1.4℃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1.1℃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오늘과내일

전체기사 보기



국립생태원, 발아율 낮은 구상나무 대량 확보 기술 마련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기후변화로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구상나무의 배아줄기세포 배양에 최근 성공했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 트리로도 알려진 구상나무는 소나무과에 속한 우리나라의 대표 침엽수로 한라산, 지리산의 아고산대에서 군락단위로 분포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2015년부터 구상나무의 보전 및 복원을 위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물자원센터와 공동 연구를 진행해 왔다. 고유종인 구상나무는 발아율이 낮아 종자의 발달이 충분한 경우에도 발아율이 50% 정도이며, 미성숙한 종자의 발아율은 10% 내외로 생태적 복원에 필요한 종자, 유목 등의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 연구진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식물조직배양 기술을 활용하여 안정적인 구상나무 배아줄기세포의 배양에 주력했다. 국립생태원은 우수한 배아줄기세포를 확보하기 위해 계절별로 구상나무 종자를 채집하여 다양한 배양조건에서 5년 간의 연구를 진행하여 배아줄기세포 배양에 성공했다.국립생태원은 구상나무 배아줄기세포에서 배양된 구상나무를 바탕으로 생태적 복원을 위한 구상나무 유목 및 종자 확보에 활용하는 한편 구상나무의 기후변화 적응 조건을 찾기 위한 연구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박용목

그때 그시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