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흐림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3.9℃
  • 박무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5.2℃
  • 박무광주 12.4℃
  • 연무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1.0℃
  • 맑음제주 15.2℃
  • 흐림강화 11.1℃
  • 구름많음보은 14.3℃
  • 흐림금산 13.5℃
  • 맑음강진군 9.3℃
  • 구름조금경주시 10.2℃
  • 구름조금거제 11.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오늘과내일

전체기사 보기




제49회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4월 19일부터 25일까지 기후변화주간 운영 올해 기후변화주간 핵심구호(메세지)는 국민들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저탄소 생활실천의 필요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핵심구호는 저탄소 생활 실천이 미세먼지 저감에도 도움을 준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1년 내내 열리는 기후변화 공익활동(캠페인) 행사에도 반영될 예정이다. 올해 기후변화주간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과 저탄소 생활 실천을 확산시키고, 올해 정부혁신 과제와 국민참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전국적으로 펼쳐진다. 기후변화주간이 시작되는 4월 19일에는 오후 1시 30분부터 환경부와 서울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개막행사가 서울 용산구 이촌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박원순 서울시장, 이은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개막식은 기후변화주간의 의미를 담은 핵심구호 영상 상영, 저탄소 생활실천 다짐 연출공연(퍼포먼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순으로 진행된다. 환경부는 국제사회에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알리고, 온실가스

그때 그시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