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조금강릉 9.6℃
  • 맑음서울 12.3℃
  • 구름조금대전 13.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4.9℃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10.3℃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공연/전시/도서

K-SKAF 2019, 제2회 아트페어

4월 24일부터 5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

작가와 미술 애호가들의 장벽을 헐고 대중화된 만남의 아트페어 <K-SKAF 2019>424일부터 5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다. <K-SKAF 2019>(K-Super Koera Art Fair)는 올해 제2회를 맞아 우리 민족의 정서를 잘 나타낸 작품들 위주로 작가들이 직접 기획해 1, 2부로 전시한다.

 

 

대중과 함께하는 원로작가·중진작가 작품

1부는 424일 개막식으로 428일까지 43명의 작가부스가, 2부는 43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54일까지 34명의 작가부스가 마련돼 원로작가 및 중진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 초대작가 57, 연예인화가 7, 추천작가 20명의 작품도 전시돼 대중들과 호흡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된다.


대회장을 맡은 김종수 작가(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기존의 지방이나 협회들의 아트페어가 작가들에게 도움을 주지 못했다면 K-SKAF(케이-스카프)는 작가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모색하기 위한 아트페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업과 작가들 간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모델들을 찾고 만들어 가려는 것이 K-SKAF의 방향이자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 대회장은 실질적으로 기업에게도 도움이 되는 매칭이 많이 있지만, 기업들의 관심과 반응이 미진한 실정이라면서, K-SKAF를 통해 지속적으로 작가중심의 아트퍼어의 가능성을 개척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회장은 주최 측이 작가와 대중이 원하는 것보다 자체 수입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운영되고 있어 작품 판매와 일반 대중의 관심이 저조하다면서 이는 주최 측의 홍보 부족과 작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전략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작가의 활동기반 열어주는 아트페어 활성

이번 <K-SKAF 2019>현대미술 그 벽을 넘고 거닐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된다. 현 시장의 구조적 불합리를 개선하고 대중과 함께 공유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개척하기 위함이다.


이에 페어(Fair)의 성격을 명확히 규정해 현시점에 적합한 주제를 선정하고, 언론의 주목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끌어낼 수 있는 행사를 추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미술품 보급에 기여 하고자 한다.


아울러 국내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해외 진출을 모색해 ‘K-Art’를 알리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 김 대회장은 우리 미술이 세계시장에서 충분히 인정받을 수 있다면서 정부가 다른 장르처럼 정책적으로 지원해준다면 새로운 한류를 열 수 있다고 자신했다


김종수의 <도시나무>(Urban Trees).

 

수익 전액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

오늘날 오락문화가 국민 관심사를 장악하고 있는 시점에서, 순수 예술가들의 사회적 역할은 예술 순기능을 대중들과 함께하는 것이다. 아트페어 또한 단체나 기획자의 이익만 마련되면 성공하는 것이 아니라, 참여 작가들의 작품 활동기반에 활성화를 열어줄 수 있어야 한다.


이번 <K-SKAF 2019>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손잡고 경매·행사 등에서 발생한 수익을 전액 사회에 기부한다. 작가들이 아트페어를 통해 미술의 사회적 역할과 기여를 일깨우고, 대중 속으로 가까이 가려는 노력이다.


김 대회장은 이번 아트페어는 작품의 합리적 가격 책정으로 미술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기성작가, 신인작가, 연예인화가 등이 함께 참여해 흥미를 극대화할 예정이라며, 기업과 대중들이 그림을 소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귀띔했다.


K-SKAF는 이번 행사 참가자를 중심으로 향후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행사를 기획하고, 미얀마·파키스탄 등 제3세계와의 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물론 미국·일본·유럽 등의 미술단체 및 아트페어와 협력하여 K-Culture를 전파해 나간다는 계획의 그림도 그리고 있다.


한편, 대회장을 맡은 김종수 작가는 한국정서의 선과 여백을 담은 도시나무연작을 통해 회색도시가 갖는 철학적인 느낌을 화폭에 담아온 화가이다. 또한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소나무를 소재로 한 다양한 기법으로 한국적 정서를 표현한 작품들이 주목받고 있다.

 

...............

K-SKAF 2019, 2회 아트페어

일 시 : 424일부터 428(1) / 430일부터 54(2)

장 소 :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공동주최 : 현대미술K-SKAF조직위원회, 스포츠월드

주 제 : 대중과 호흡하는 아트페어

전시형태 : 68개 부스(1-34/ 2-34) 초대작가·추천작가 및 연예인화가 참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