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5℃
  • 박무서울 15.1℃
  • 박무대전 14.3℃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

현대차그룹 20년 만에 총수 교체···'정의선 시대'

URL복사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는 정의선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으로 선임돼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됐다.

 

이미 정 신임 회장이 2년 전부터 사실상 그룹 전반을 진두지휘하기는 했지만 이날 '정의선 시대'의 공식 개막으로 현대차그룹은 20년 만에 총수를 교체하게 됐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회장 선임건을 보고했다. 각 사 이사회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 신임 회장은 2018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1개월 만에,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지 7개월 만에 명실상부한 그룹의 수장이 됐다.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회장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 없이 전세계 그룹 임직원에게 영상 취임 메시지를 보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 회장은 특히 "인류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경험을 실현시키겠다"고 표명했다.

 

또 범현대그룹 창업자인 정주영 선대회장과 현대차그룹을 세계적으로 성장시킨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 회장은 이후 책임 경영을 강화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돌파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1970년생인 정 수석부회장은 휘문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샌프란스시코경영대학원에서 공부했다. 1999년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을 시작으로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부사장),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 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역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