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8.5℃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7.5℃
  • 맑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문 대통령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해 조기 지원”

“돼지열병, 남쪽 확산 막는 게 최우선…가축전염병 대응체계 획기적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107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 정부 지원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태풍 피해가 심각하다. 인명피해가 컸고, 이재민도 적지 않다. 사망자와 유가족,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신속한 복구와 구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공공시설뿐 아니라 사유시설의 응급복구에도 행정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이재민들의 긴급구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와 관련, “정부는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현장의 노고가 크다방역 담당자들과 관계 공무원들의 밤낮 없는 수고에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살처분, 이동제한 등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고통을 감내하고 계신 축산 농가 여러분들께도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최우선 과제는 다른 지역, 특히 남쪽으로 확산을 막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는 강화, 김포, 파주, 연천 등 발생 지역에서 사육하는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을 넘어 전량 수매 비축하는 등 전에 없던 과감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