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흐림동두천 14.0℃
  • 맑음강릉 17.3℃
  • 황사서울 15.2℃
  • 흐림대전 11.9℃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12.8℃
  • 맑음부산 14.8℃
  • 구름조금고창 10.8℃
  • 황사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15.3℃
  • 흐림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한-중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 협력방안 논의

시 주석 방북결과 공유,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 관련 협력 강화 필요성도 공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27일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정상급 포함 한·중 고위급 교류 활성화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 등을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현재의 대화 프로세스를 더욱 추동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특히 지난 20~21일 이뤄진 시 주석의 방북 결과에 대해 상세 공유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략적 소통을 이어나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계속적인 진전을 위해 중대한 시점에서 이루어짐으로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도 중국이 건설적인 기여를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과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하면서, 향후 한반도 정세 진전의 가속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지난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계기 정상회담 이후 한·중 양국이 외교·안보는 물론 의회·경제 분야에서도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진행 중인 가운데, 작년 한 해 양국 간 교역 및 투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양국 간 교류·협력이 확대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한 한·중 관계를 가일층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시 주석의 조기 방한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 정상은 한·중 간 교류·협력 확대의 성과를 양국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경제·환경·문화·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한·중 국민의 민생과 직결되는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 관련 협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중 환경협력 사업이 앞으로도 원활히 추진되어 나가기를 희망했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은 양 정상 간 소통과 교류를 이어가면서 신뢰와 우의를 강화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고, ·중 간 교류·협력 확대·심화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모색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