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7℃
  • 흐림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1.8℃
  • 흐림강화 16.4℃
  • 흐림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유엔군(미군 또는 프랑스군) 추정 전사자 유해 최초 발굴


국방부는 지난 4월 1일부터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 차원에서 화살머리고지일대 우리측 지역에서 지뢰제거 및 기초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6.9일 기준) 발굴된 유해는 총 425점이며, 유품은  29,813점이다.


특히, 지난 6월 5일(수)에는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유엔군(미군 또는 프랑스군) 으로 추정되는 전사자 유해가 최초로 발견되었다. 유엔군 추정 발굴유해는 △전형적인 서양인의 유해 특징 (두개골, 대퇴부 크기 등) △6.25전쟁 당시 미군・프랑스군 전투지역에서 발굴 △유해발굴 현장에서 미군 전투화 및 미군 전투복 단추 함께 발견 등을 고려시 6.25 전쟁 당시 유엔군으로 참전했던 미군 또는 프랑스군으로 추정하고 있다. 6.25 전쟁 당시 화살머리고지 일대에는 총 4회의 전투가 벌어졌으며, 미군과 프랑스군은 각 1개 대대규모의 병력이 참전하였고, 이중 100여명이 전사한 것으로 판단되며, 현재까지 未수습된 미군 및 프랑스군 전사자는 20여명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주한 미국・프랑스 대사관 및 유엔사 관계자들과 함께 6월 11일(화)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정경두 장관은 유엔군 추정 유해에 대한 최종 수습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헌화 및 묵념 등의 예를 표하는 유해 봉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수습된 유해는 향 후 美 DPAA와 주한 美・佛 대사관측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DNA 검사 등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정확한 신원이 식별될 수 있도록 조치해 나갈 예정이다.

국방부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참전국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하루 빨리 고국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