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0.5℃
  • 흐림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20.9℃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구미금오시장 예술축제, 꼬리 무는 '수의계약 의혹'

- 구미시&민간사업단 협약서, 축제제안서도 없이 선정
- 시 행정절차, 시민우민화 그 목적과 의도는 뭘까

구미시가 금오시장路 예술축제사업에 변칙 수의계약을 맺어 물의를 빚고 있다. 보다 큰 문제는 본 계약 체결 전, 시는 민간사업단의 축제 추진계획의 제안 서 마저 주고받지 않은 채 계약이 체결됐다는 점이다.


민간사업단이 내놓은 축제추진계획 중 2월~3월은, 사업추진체계구성·홍보 및 세부프로그램을 준비하는데 이어 4월부터는 금오시장 축제학교운영과 우리 동네 방송국프로그램을 본격 시작할 것으로 계획돼있었으나, 시는 뜬금없이 ‘4월의 프로그램이 6월 이후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이 축제사업에 관해 K모(53·남·상모동)씨는 “주민자치의식을 무력화 시켜 순순히 시의 결정을 따르도록 시민을 우민화(愚民化)하려는 불투명한 시 정책이다”라며 “이 일을 추진해 온 일부공무원들의 목적과 의도가 무엇인지 특단의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말했다.


금오시장주변 지역민과 단체들은 “상인들도 모르는 금오시장 문화축제에 9,000만원? 장난이 심하다”는 반응과 “금오시장로路 일대의 주차장 문제만 해결되면 이곳의 상권은 저절로 회생될 수 있다”며 “청렴도최하위인 시가 또 다시 수의계약 의혹을 낳고 있다”고 질책의 목소리를 높였다.


회계석학으로 알려진 구미시 B모 공무원은 “9,000만원의 시 예산이 지원되는 예술축제사업에 공모경쟁을 부치지 않은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축제프로그램도 서로 주고받지 않고 수의계약이 체결된 것 자체가 변칙”이라는 의견을 내 놓았다. 


한편, 구미시 장세용 시장은 민선7기 들어 시 행정기구표에 ‘구미시민’을 시장 직 위에 명시해 시민의 기대를 부풀게 했다. 하지만, 이번 금오시장路 예술축제사업을 통해 시는 ‘행정 편의를 선택했다’는 관계공무원의 판단을 상부조직이 두둔하면서 지방계약법마저 무시하는 결과를 낳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