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1.6℃
  • 서울 10.9℃
  • 대전 14.0℃
  • 대구 15.0℃
  • 울산 15.3℃
  • 흐림광주 16.8℃
  • 부산 17.3℃
  • 흐림고창 16.7℃
  • 제주 19.6℃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한ㆍ미 유해 공동감식, 미군 전사자 신원확인 성과 거둬

신원이 확인된 미군 유해에 대한 한ㆍ미 공동감식 및 송환 절차 논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11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미국 DPAA(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와 미군 유해 1구의 신원확인을 위한 한․미 유해 공동감식을 진행하였다.  한·미 공동감식은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함께 싸운 국군과 미군 전사자에 대한 정밀감식과 양 기관의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유단이 창설된 2007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후 매년 2~4회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북․미 공동발굴간 확인된 국군전사자 64위의 공동감식을 위해 국유단 전문 인력 3명이 하와이에 위치한 DPAA를 방문한 바 있다.이번 공동감식을 위해 DPAA에서 중앙감식소장 버드(John. E. Byrd) 박사가 국유단을 방문하였으며, 한측이 발굴한 미군 유해에 대해 한·미 최종 감식을 실시하였다.


이번 한·미 공동감식간에는 지난 2017년 10월 양구 청리 일대에서 발굴되어 지난 9월 미군 유해로 판명된 유해 1구에 대해 6․25전쟁 당시 전투기록 및 발굴 정황을 토대로 법의인류학적(성별, 나이, 사망원인, 인종감식 등) 분석과 토의를 하였다. 사전 우리측의 정밀감식 및 DNA 분석 결과 유해의 신원은 미국 육군 7사단 32연대 소속으로 밝혀졌으며, 1951년 4월 유엔군 2차 반격 작전간(1951.4.5. ~ 4.23.)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미 공동감식 결과 미군 유해로 최종 판명되었으며 유해 본국 송환을 위한 세부적인 사항도 논의 되었다.   유해는 국유단에서 미8군 영현소로 인도되며, 11월 20일경 송환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국유단 중앙감식소장(장유량 박사)은 “한·미 공동감식은 양기관이 서로의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한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어왔다”며, “한·미간에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강화하여 하루빨리 호국의 영웅들이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