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5.4℃
  • 흐림서울 4.6℃
  • 흐림대전 4.1℃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2.8℃
  • 흐림광주 7.4℃
  • 흐림부산 5.6℃
  • 흐림고창 7.3℃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2.6℃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5.2℃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IT

전체기사 보기


선박 통신 상태 실시간 확인하여 해양사고 줄인다 (대한뉴스 한원석 기자)=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많은 사람이 승선한 여객선의 통신기가 꺼져있는지 등 선박의 통신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선박통신 음성 인지분석 시스템 구축 사업’을 완료하여 해양사고가 줄어들 전망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2019년 정보통신기술(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에 응모하여 최종 선정된 선박 통신체계 개선 사업으로, 약 10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 받아 해상교통관제센터 2개소(인천‧경인연안VTS)와 경비함정 15척, 다수인명이 승선하는 여객선과 최근 해양사고가 증가한 예부선 등 안전관리 중요도가 높은 선박 35척을 대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여 시범 운용 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이전에는 바다에서 상대 선박 통신기 꺼짐 등의 실제 운용 상태*를 알 수 없어 통신에 어려움이 있었고, 사고 발생 시 해상교통관제센터(VTS)는 교신 녹취록을 관제사가 직접 작성하는데 많은 시간이 들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상대선박 통신기 작동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통신 호출에 응답 없는 선박의 효과적 관리가 가능해 상호 교신이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통신음성은 자

그때 그시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