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2.9℃
  • 박무대전 22.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7℃
  • 박무광주 24.3℃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3.3℃
  • 박무제주 26.7℃
  • 구름많음강화 20.8℃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해영' 기자의 전체기사

시대 반영한 일상생활 속 제품·서비스 규제 푼다 신기술·서비스가 빠르게 창출되는 시대를 반영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 10일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라떼아트 3D 프린터 등 6건의 ‘규제 샌드박스’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심의위는 실증특례 3건, 임시허가 1건, 규제없음 2건 등 총 6건을 의결함으로써 제도 시행 6개월 만에 총 26건의 융합 신제품 규제 애로를 해소했다. 교통수단 수단으로 전동킥보드 대여·공유 서비스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업체인 ㈜매스아시아와 ㈜올룰로는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관련 실증특례를 신청했다. 신청내용은 교통 환경 개선 및 ‘라스트마일(Last-mile)’ 교통수단 대체 등을 위해 실증구역 내 ‘자전거도로’를 활용해 스마트폰 앱을 통한 ‘전동킥보드’ 대여·공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라스트마일은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등에서 최종 목적지(집 등)까지 가는 마지막 이동거리를 의미한다. 현재 전동킥보드는 도로교통법상 ‘차’의 일종인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돼 자전거도로 주행 등이 제한된다. 운전면허가 필요하고 보호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핸들·바퀴크기·등화장치 등 차도 주행을 위한 제품·주행 안전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