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6℃
  • 대구 9.5℃
  • 흐림울산 11.4℃
  • 광주 5.8℃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4.1℃
  • 제주 12.0℃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정부 ‘거리두기와 영업시간 재 강화’ 검토

- 설 연휴이후 3일 연속 600여명 대, 집단감염확산조짐

URL복사

(대한뉴스 김시훈기자)=설 명절이전 일일 200명대였던 코로나19 신규확진 자 수가 설 연휴기간을 거치면서 3일 연속 600여명대로 급상승해 정부 방역당국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이는 지역이동과 사람 간 대면결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와 영업시간 완화조치가 위험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수본이 설 연휴에 휴대전화 이동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13~14일 이틀간 전국의 휴대전화 이동량은 약5979만 9000건으로 이 가운데 수도권이 2726만 6000건, 비수도권이 3253만 3000건이었다. 이는 지난 6~7일(5749만 4000건)과 비교하면 약4%(230만 5000건)가 증가한 수치다.


특히 비수도권의 증가세도 심상치가 않아 비수도권지역은 2837만6000건에서 3253만3000건으로 일주일 만에 14.6%(415만 7000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자 증가에 따른 방역 조치 조정 가능성에 대해 “계속적으로 확산된다면 현재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여지도 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확진자 추이를 조금 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을 오후 9시에서 10시로 완화했던 부분이라든지, 또 단계 조정 같은 부분도 환자 추이에 따라서는 검토 가능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다수는 ‘정부가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을 위해 잠정적으로 거리두기 완화와 영업시간을 연장한 것이 집단감염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무리수가 아니냐’며 정부당국의 재 방역조처에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프로필 사진
김시훈 기자

'정직,정론,정필'의 대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