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2.5℃
  • 맑음제주 8.8℃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5.4℃
  • 구름조금경주시 4.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 오늘 미국행…바이든 측 인사 접촉 주목

URL복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한미 현안 협의와 미국 대선 이후 동향 파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초청으로 오는 11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하고 9일에는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양 장관은 미국 내 정치 일정과 무관하게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나감으로써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예정이다.

다만,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만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트럼프 행정부와 방위비 등 현안 논의를 진전시키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가의 관심도 외교장관회담보다는 강 장관과 바이든 측의 만남에 집중되고 있는데 새 대통령의 취임식은 내년 120일이지만, 통상 당선이 확정되면 각국의 외교 당국은 새로 들어설 정부의 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자국 입장을 알리기 위해 당선인 측을 접촉한다.

 

대선 직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바이든 측이 외국 정부 인사를 만나는 데 부담을 느낄 수 있지만, 외교부는 이번 방미를 계기로 가능한 범위에서 바이든 측과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으로 강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외에 미 연방 의회와 싱크탱크, 학계 주요 인사 등을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미 조야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요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사들을 접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