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18.1℃
  • 흐림서울 15.3℃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한국경영자총협회 방문해 간담회 참석

재계 "기업규제 3법 미뤄달라"요구, 이낙연 "보완가능, 늦추기는 어렵다"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로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대기업 사장단을 만나 기업규제 3(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해 일부 보완은 가능하더라도 개정 시기를 늦추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를 방문해 공정경제 3법은 오래된 현안이고 기업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함이지 골탕먹이기 위함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정경제 3법을 비롯한 여러 법안에 대한 기업계의 우려를 잘 들었다외국의 헤지펀드가 한국 기업을 노리도록 틈을 여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짚어냈다. 그러면서 부분적으로 보완할 부분은 보완하는 식으로 하겠다. 그러나 늦추거나 방향을 바꾸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논의 시기를 늦춰달라는 손경식 경총 회장의 요구에는 지금 경제가 몹시 어려운 것은 사실이나 작은 희망이나마 발견하고 그 희망의 불씨를 키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이어 “OECD 2분기 회원국 성장률은 우리나라가 제일 잘 나왔다. 최근 수출도 회복되고 상장사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는 지표도 나온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북 오송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진단 키트 제조사인 에스디바이오센서의 급성장 사례를 언급하며 상생의 자세를 당부했다. 그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지원하고 삼성전자가 IT를 접목해서 대량생산이 가능한 체제로 짧은 기간에 전환했다바로 거기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경총은 함께 가는 경제, 함께 여는 미래에 주도적으로 책임 다 해주는 단체로 기여하고 공여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기업 사장단을 향해 오늘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기업계와 구체적인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곧 대화의 시기나 장소를 알려드리고 그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손경식 경총회장과 경영자들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로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경총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과 김용근 경총 부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장동현 SK 사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오성엽 롯데 지주 사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등 6대 그룹 사장단이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는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인 김진표 의원과 양향자 최고위원, 오영훈 비서실장, 신영대 대변인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