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5℃
  • 박무서울 15.1℃
  • 박무대전 14.3℃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정 총리 "변형집회, 드라이브스루도 금지" 방침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에서 코로나19는 추석 연휴가 고비다.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하며 보수단체들이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제안에 대해 변형 집회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 집회 일체를 막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보수 인사들이 개천절 집회 불허 방침에 반발해 드라이브스루 형식의 집회를 제안해 논란이 일었다. 방역수칙 준수 차원에서 차량을 이용한 집회를 하자는 것이다.

 

지난 22일 김진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SNS 등을 통해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고 제안하며 전 세계적으로 드라이브 스루를 막는 독재국가는 없다며 차량을 이용할 경우 당국이 집회를 막을 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일제히 방역을 위해 집회를 불허했는데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라도 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냐며 비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원내대표인 주호영 의원이 그들 권리라며 집회를 부추기는 듯한 발언을 해 파문이 일었다.

 

 

이 와중에 일부 보수단체들은 개천절 집회는 열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서경석 목사, 이계성 대한민국 수호 천주교모임 회장 등 보수단체 대표들은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개천절 집회 중단 선언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