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2.1℃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22.4℃
  • 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21.8℃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21대 초선의원 재산분석...당선 전후 많게는 수백억 차이

URL복사

경제정의실천연합 윤순철 사무총장(왼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의원들의 재산 신고가액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직후보자의 신고재산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21대 국회 신규등록 의원들의 재산 신고액이 선거 전후를 기준으로 적게는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까지 차이를 보이면서 단순 누락을 넘어 법적 논란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1대 초선, 즉 신규등록 의원들의 당선 전후 부동산재산 신고 차액은 1인당 평균 88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으나 부동산재산 신고액이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60명으로, 이들의 부동산재산은 당선 전 신고 때 총 1122억여원에서 당선 후 1333억여원으로 210억원(평균 35100여만원)가량 늘었다.

 

당선 전후 신고 차액이 가장 큰 의원은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으로 8659900여만원의 차액이 발생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2885000여만원),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1724100여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3명의 재산 총액만 후보자 때보다 1327억원가량 늘어, 전체 증가액의 76%를 차지했다. 이들은 재산이 늘어난 사유로 보유하고 있던 비상장주식의 가액(가치) 변동등을 들었다.

 

당선 전후 재산신고액 10억원 이상 차이나는 국회의원

이름

정당

당선 전(12.31)

당선 후(5.30)

차액

전봉민

국민의 힘

481400

9141400

8659900

한무경

국민의 힘

1635800

452800

2885000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402500

2126700

1724100

이주환

국민의 힘

31700

1173600

862800

백종헌

국민의 힘

1983700

282700

836900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281600

651700

37

조명희

국민의 힘

333500

57300

236800

윤주경

국민의 힘

366000

567300

201300

강기윤

국민의 힘

967700

1154500

186700

양정숙

무소속

92100

1091800

171600

서병수

국민의 힘

468000

611000

143000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10600

226000

125400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363600

485700

122000

조태웅

국민의 힘

214800

331000

116100

조수진

국민의 힘

185000

30100

115100

 < 자료제공 경제정의실천연합  >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의원은 민주당 이수진 의원(지역구)으로 후보자 시절 총 54400여만원의 부동산재산을 신고했지만, 당선 후에는 신고액이 232100여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이 의원이 실거래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의 잔금 납부가 후보자 재산신고 이후 이뤄지면서, 해당 금액이 추가 신고됐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반면, 당선 후 부동산재산 신고액이 1억원 이상 감소한 의원은 총 18명으로, 후보 시절 신고한 부동산재산을 매각 등의 이유로 당선 후 신고에서 제외하거나, 후보 시절 신고했던 가족의 재산에 대해 당선 후 고지 거부하면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실련은 일부는 시세를 고려한 (당선 전) 신고가를 오히려 당선 이후 공시가로 신고하면서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4.15 총선 전 후보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재산신고 내용(작년 1231일 보유기준)과 당선 이후 국회사무처에 신고한 재산(올해 530일 보유기준)을 분석자료로 활용했으며 부동산재산은 임차권을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의원들의 당선 전후 재산신고액 차이가 결과적으로는 국민에게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제대로 된 평가를 방해한 행위와 마찬가지라고 비판하며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당선 뒤 신고한 금액에서 큰 차이가 있는 의원들에게는 직접 해명을 요청한 뒤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2, 3주 내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