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30.1℃
  • 대전 23.2℃
  • 흐림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북한, 경고 사흘 만에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폭파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오후 2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20184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에 실행에 옮긴 것이다.

 

남측에서도 16일 오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는데 경기 파주시 대성동 마을의 한 주민은 "폭음과 함께 불난 것처럼 연기 났다"고 말했다.

 

북한은 16일 오전 총참모부가 공개보도 형태로 발표한 보도에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우리 군 당국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으며 특히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하도록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