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0.6℃
  • 맑음대전 22.4℃
  • 맑음대구 23.9℃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21.5℃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9.7℃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나라망신 가짜뉴스

- 사이비언론도 언론탄압? 서당 개가 웃을 일
- 언론중재위·언론진흥재단은 뭣 하는 기구?

대한민국이 가짜뉴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는 일부 인터넷 언론과 유튜브 개별방송이 성행하면서 ‘카드라’라는 여론을 확산하고 있는 결과다.
 
특히 사건 실체의 진위가 명확히 드러나면 이들은 ‘아니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극히 무책임한 행태를 보여 왔으나 이를 제제할 대안 책이 없었다.


만약, 이들이 생성한 가짜뉴스에 대해 정부가 나서 개입을 하게 된다면 이들은 분명히 ‘언론 탄압’을 주장하게 될 것이 명백하다.


결과적으로 이들 인터넷 언론과 유튜브 방송은 국민정치를 어지럽히는 것도 모자라 국민을 편갈라놓고 있어 정부당국의 특단대책이 요망되는 시점이다.


최근 북한 김정은이 종적을 감춰 칩거에 들었을 때 북한출신 미래통합당 소속 두 의원은 자기생각을 여과 없이 피력해 김정은의 신병이상과 사망 설까지 내 놓았으나 법적 책임은 전무했다.


이 나라의 가짜뉴스를 두고 오죽했으면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가 5일 남한에서 퍼지는 '가짜뉴스'를 정면지적하고 비판해가며 보수언론과 야당까지 싸잡아 비난을 했을까.


이날 메아리는 ‘남조선 가짜뉴스 성행, 보수언론들 앞장’ 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에서 날로 성행하고 있는 가짜뉴스가 사람들을 혼돈상태에 빠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가짜뉴스를 ‘일정한 정치적 및 경제적 목적을 노리고 특정한 대상이나 집단에 대한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조작해 유포하는 여론조작 행위’라고 지적한 뒤 ‘최근 유튜브와 SNS 등 발달한 정보통신망 이용 덕분에 그 전파 속도와 침투력이 매우 강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남조선 보수 세력들은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방송 등을 통해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현 정부에 불리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 같은 비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병이상이나 사망 설 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남한의 오보사태를 두고 불쾌감을 표출한 것.


이 같이 ‘국가망신을 사고 있는 가짜뉴스의 생성과 책임론을 놓고 이제 정부당국이 나서야 한다’는 각계의 지적이 대세를 타고 있다.


특히 시민단체는 ‘언론중재위나 언론진흥재단 등은 도대체 뭣 하는 기구냐’며 ‘고소고발 유무를 떠나 가짜뉴스로 국익을 저해하거나 국민정치의식을 혼돈케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적법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언론의 사명과 책임은 정직, 정론, 정필이 근간이며 그 책임을 기망하거나 간과하고 있는 사이비언론에 언론탄압이란 적반하장은 서당 개가 웃을 일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