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5.8℃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5.7℃
  • 구름조금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6.4℃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5℃
  • 구름많음강진군 16.7℃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대구공직자 재산 평균 12억1500만원…권영진 대구시장 1억800만원 증가

공직자윤리위원회 재산 공개대상자 관보에 26일 공개


(대한뉴스 최병철 기자)=대구공직자 39명의 신고재산 총액 평균은 121500만원으로 전년도 신고 재산에 비해 평균 7600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심사 관할 공개대상자 39(시장, 부시장, 시의원, 구청장군수)에 대해 326일자 관보에 공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년도보다 1800만원 증가한 181400만원이며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11800만원 증가한 367900만원을 신고했다

 

대구시의회 의원 28명의 신고재산 총액 평균은 114600만원으로 최고 신고자는 송영헌 의원으로 623700만원, 최소 신고자는 김규학 시의원 2600만원을 신고했다.

 

각 구청장·군수 8명의 신고재산 총액 평균은 129100만원으로 최고 신고자는 김문오 달성군수로 354100만원, 최소 신고자는 이태훈 달서구청장으로 355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증가자는 33(85%)이며 최다 증가자는 이시복 시의원으로 85800만원 증가했다. 재산 감소자는 6(15%)으로 최다 감소자는 김재우 시의원이며 109900만원 감소했다

 

대구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의 규정에 따라 관할 공개대상자인 구·군 의회의원 111명과 공직유관단체장 7명 등 총 118명에 대한 2020년도 정기 재산변동신고 내역을 이달 26일자 대구시 공보에 공개했다.

 

대구시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 118명의 2019년 신고재산 총액 평균은 82300만원이고 전년도 신고 재산에 비해 평균 5100만원이 증가했다.

 

각 구·군 의원 111명의 신고재산 총액 평균은 79400만원으로 최고 신고자는 차대식 북구의원으로 54억 원, 최소 신고자는 박정희 북구의원으로 9900만원이다.

 

대구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는 6월말까지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을 심사하고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하였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에는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요구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신태균 대구시 감사관은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앞으로 더욱 엄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