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9 (일)

  • 맑음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0.0℃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0℃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0.7℃
  • 흐림제주 5.1℃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충남/충북/대전/세종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 발생 지속, 음식물 섭취 및 보관 주의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및 보관 등 식중독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흔히 식중독은 더울 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황색포도상구균, 바실러스 세레우스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설 명절은 고향 방문이나 휴가 여행 등으로 장거리 운전이 많아지는 시기로 피곤을 덜어주고 각성 효과가 있어 커피 등의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연휴기간 내 많은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이고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섭취하게 되는데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에 음식을 보관하는 등 음식물 보관에 소홀하기 쉽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커피를 일부 마신 후 실온(25)에 방치할 경우 3시간이 경과하면서 세균이 증식되기 시작했다.

 

특히 원두커피에 비해 우유가 함유된 커피에서는 6시간이 경과하면 세균이 5배 이상 관찰됐다.

 

명절 대표음식인 전(부침)의 경우, 베란다 온도와 유사한 10에서 48시간이 지나면 초기부패*가 시작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씻은 채소도 실온(25)에서 12시간 보관하면 세균수가 세척 직후에 비해 3배로 증가됐다.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마시던 음료를 장시간 운전 후에 다시 마시는 것은 입안 세균이 들어가 번식하게 되어 세균을 마시는 것과 다르지 않다먹던 음료를 실온에 방치 후 재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하며, 명절음식은 조리 후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