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10.9℃
  • 구름조금대전 10.6℃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10.2℃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6.5℃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북/대구

성주군 태풍피해복구 민관군 전력투구

사망 1명, 부상 1명 공공시설피해만도 50여 억원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주말과 휴일에도 관내 공무원과 제50보병사단, 자원봉사단체 등이 휴일도 반납하고 제18호 태풍 ‘미탁’이 휩쓸고 간 피해지역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쏟았다.



이번 태풍으로 성주군은 관내 평균 강우량이 279.6mm(최대 수륜면 : 340mm)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비바람이 동반돼 6일 기준, 2명의 인명피해(사망 1, 부상 1명)를 당했다.


또한, 공공시설 127건(피해액 약 50억 원)에 사유시설 건물 16개소, 농작물 140.1ha(371 농가), 가축 2 농가(닭 500마리, 오리 70마리 폐사) 등 큰 피해가 나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상황이다.




군의 수해복구 작업은 성주읍 성밖 숲 및 수륜, 대가 등 주요 태풍 피해 지역의 가옥에 토사 제거 및 정리, 과수원 복구 등으로 900여 명의 인원이 응급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복구 장비로는 굴삭기 200여 대, 덤프트럭 70여 대 등의 장비가 투입 돼 복구작업에 힘을 실는 등 적극적인 노력으로 공공시설 127건 중 60건이 응급복구됐다.


한편, 이병환 성주군수는 연일 고생하는 군 장병과 자원봉사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