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8.5℃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7.5℃
  • 맑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청년들의 CEO 꿈 키우는 ‘청년창업사관학교’

청년CEO 양성 위해 창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까지
젊은 패기와 아이디어로 도전하는 창업 전 단계 지원

창업이라는 새로운 길을 나서는 청년들에게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청년창업사관학교가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기본기를 제대로 갖춘 도전의식과 창의정신이 넘치는 청년CEO를 길러낸다는 목표로 2011년 경기도 안산시에서 개교, 전국 5개 권역별로 17개의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운영되고 있다.


성공을 향한 청년의 꿈, 목표를 향해 전진하는 청년의 땀, 세계로 향하는 청년의 뜀을 지원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세상을 이끌어갈 혁신적인 청년CEO 양성을 위해 창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까지 창업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도전의식과 창의정신이 넘치는 청년CEO 양성

2000년대 초, 우리나라는 뜨거운 벤처창업 붐을 경험했다. 당시 벤처열풍으로 창업한 기업들은 현재 든든한 중견기업이 되어 우리나라의 ICT 산업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정부는 창업이라는 새로운 길을 나서는 청년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기 위해 많은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 기본기를 제대로 갖춘 도전의식과 창의정신이 넘치는 청년CEO를 길러낸다는 목표로 개교한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혁신적인 청년CEO 양성을 위해 창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까지 창업의 전과정을 지원한다. 재 본교인 안산을 비롯해 서울·경기·강원·제주 등 전국에 17개의 학교가 있다.


청년창업학교가 개원한 2011년 첫 해에는 241()을 선발해 423명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이후 2017년까지 500명을 선발했으나, 지난해부터 인원을 2배 늘려 1천명()을 선발하고 있다.

 

예비 창업자와 예비 창업팀 구성해야 자격 인정

명칭이 사관학교인 만큼 담당 선생님들이 청년들에게 창업에 대한 맞춤형 코칭을 해주고 필요할 경우 다양한 전문가들과 연결을 해준다.


우리나라 청년 정책에서 청년은 만 39세 이하에 해당한다. 때문에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입교 자격은 만 39세 이하로, 예비 창업자와 예비 창업자 팀을 구성해야 자격이 된다

 

또 예비 창업자는 사업 공고일 이전에 본인 명의로 사업자 등록 또는 법인 설립 등기를 하지 않았어야 한다. 만약 사업자등록을 했을 경우 3년 이하의 창업 기업이어야 하고, 기술력을 보유한 경우에는 만 49세 이하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예비 창업자 팀은 대표자 1인 및 3인 이내일 경우 자격을 인정받는다. 여기에 주의할 것은 대표자 1인은 변경이 불가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3인 이내의 팀원도 역시 만 39세 이하로,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은 청년이어야 한다.


입교절차는 입교공고-접수(온라인 신청)-서류심사(1.5배수 내외 선정, 기술성 및 개발능력 평가)-심층심사(교육 및 코칭, PT평가, 사업화계획 및 사업비 규모 확정 등)-사업운영위원회를 거친 후 최종 확정된다.

 

 

사업화 인프라 지원과 코칭 교육 및 사후관리

청년창업사관학교에 선발된 창업자들은 1년간 총 사업비의 70% 이내, 최대 1억원의 정부 지원금과 사무공간, 제품제작 관련 장비 등 인프라와 코칭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평가는 1년에 3(중간평가·2차평가·졸업평가) 이루어진다. 정석대로는 5~10% 정도 기준 미달이 되어 사업에서 제외되지만, 큰 문제가 없다면 다 함께 가는 경우가 많다.


이곳의 특징은 청년 창업자의 사업 계획을 검토한 후 성공 가능성이 높은 아이템을 선정하고,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사관학교 졸업 후에도 지원해준다.


또 사업 아이템을 준비한 청년들에게는 입교 후 그 해 말까지 멘토링을 해주는데, 이렇게 1차적인 관리가 끝나도 5년간 사후관리가 이루어져 어느 정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최고 2천만원까지 신제품과 마케팅·홍보 비용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창업 지원금은 최대 2억원으로, 1년 과정에서 1억원을 받고 추가 과정에서 1억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사업 아이템마다 지원 금액이 다르기 때문에 모두에게 해당되지 않는다. 가령 사업안이 로봇과 제조 등 비용이 많이 필요한 경우 지원금액도 비례하지만, 화장품이나 공예 등 제품에 들어가는 비용이 적을 경우 6천만~7천만원 정도이다.

 

창업 준비자 대상 청년전용창업자금도 운영

한편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는 일반창업기업지원자금 가운데 청년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청년전용창업자금을 운영하고 있다.


청년전용창업자금이란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은 있으나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의 창업을 활성화하고, 고용 창출을 도모하기 위한 지원제도이다.


중진공에서 직접 대출을 운영하며,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로 사업 개시로부터 3년 미만 중소기업 및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 대상으로 최대 1억원 대출이 가능하다. 융자조건은 고정금리에 3년 거치, 3년 분할 상환이다.


대출방법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온라인 자가진단을 통해 교육, 컨설팅 실시, 사업 계획서 등에 대한 평가 등 소정의 절차를 거친다. 이후 최종적으로 선정될 경우 대출을 실행할 수 있다.


특히 저금리와 고정금리, 장기간 상환기간 등이 가능해 많은 청년창업가들의 경쟁이 치열한만큼 대출을 위한 자격 준비를 충분히 갖춘 후에 신청하는 것이 좋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