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18.7℃
  • 서울 23.5℃
  • 대전 21.2℃
  • 대구 20.6℃
  • 울산 21.5℃
  • 광주 20.5℃
  • 부산 21.7℃
  • 흐림고창 21.5℃
  • 제주 21.5℃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경제일반

경북도&구미시, ‘일본수출규제대응 단편적 자구책’

- 기업영향파악, 피해최소화방안과 지원방안 외 묘수 없어
- 일투기업 일자리의존 해 있는 구미시민의 불안감 높아

경북도는 10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수출유관기관과 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강화에 따른 도내 기업에 대한 영향을 파악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을 찾기 위한 긴급회의를 가졌다.


이날 도는 구미시, 대경중기청,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경북신용보증재단, 대구경북연구원 등 수출지원기관과 관련기업 대표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이번 회의는 디스플레이용 투명필름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에 필수로 사용되는 포토 레지스트, 에칭가스 3개 품목에 대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간소화 우대조치를 폐지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라 향후 도내 기업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이 언급한 3가지 품목은 한국의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경북의 주력 수출품목인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재료로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수출이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불거진 악재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도는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대응 팀을 구성하고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일본 수출규제에 단기적으로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되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규제품목이 확대될 경우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유관기관별로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키로 했다.


이어 도는 중소협력업체의 자금난 등의 피해가 확산될 경우 기관별 운전자금을 해당업체에 우선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조치를 취해 나갈 것으로 밝혔다.


하지만 한·일 두 나라간 감정과 마찰이 장기화돼 수출입이 통관 로가 막힐 경우 국내기업뿐만 아니라 공단 내 일본기업을 유치해 일자리를 의존하고 있는 시나 시민들의 경우 경기침체와 고용에 대한 불안감이 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미국가공단의 경우 아사히글라스와 도레이 첨단소재 등 22개의 외투 일본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들어와 있으며 이들 기업에 직접 고용돼 종사하는 근로자는 1,000여명 내외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이번 일본 수출규제조처 사태가 양국 간의 정치적 마찰을 넘어 벌써부터 국내에서는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점차 확산되는 등 양 국민 간 감정대립양상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구미공단에 들어와 있는 일본기업들의 동향도 극히 민감한 반응을 내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과 일본 두 나라 간 한국의 對日 수입의존도는 폴리이미드 93.7%, 레지스트 91.9%, 에칭가스 43.9%로 드러났으며  일본의 對韓 수출비중은 폴리이미드22.5%(중국>한국>대만), 레지스트11.6%(미국>대만>중국>한국), 에칭가스 85.9%로 알려져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