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19.0℃
  • 연무서울 22.5℃
  • 박무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조금울산 23.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보다 나은 해양경찰을 위한 이정표를 제시한다!”

해양경찰청, 15일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15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정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하는 등 보다 나은 해양경찰을 위한 이정표를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조현배 청장 등 지휘부와 이창원 한성대 교수 등 정책자문위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해양경찰청 주요정책과 핵심현안 등을 공유하고 국민이 바다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양경찰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중점 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중점 정책은, 해상 사망사고 줄이기, 외국어선 조업질서 확립,  5대 해양 생활형 불법 근절, 국민과 함께하는 깨끗한 바다 만들기 등이다. 이를 위해 구명조끼 입기 실천운동과 해양쓰레기 줄이기 실천 운동 등 범국민 캠페인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정책자문위원들은 특히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 해양경찰의 사명이며 해양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해양경찰의 정부 혁신, 미래 발전 전략 등 폭 넓은 분야에 대한 의견 수렴 등의 시간을 가졌다.


해양경찰청은 이날 회의 내용을 토대로 구조 기법 고도화, 구조 전문인력 양성, 예방형 순찰 도입 등 종합적인 구조안전 정책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 최근 3년 간 연안사고 사망자(369명) 중 90% 이상(337명)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해 구명조끼 입기 캠페인(6.8), 연안안전공모전(5.6~6.24), 체험형 안전교육 등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해양활동 시 ‘구명조끼 생활화’ 문화를 만들어 갈 방침이다.


이날 조현배 청장 등 지휘부와 정책자문위원들은 구명조끼를 직접 착용하고 “구명조끼 착용을 생활화 합시다!”, “Safety First!  Safety Last!” 구호를 제창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자문위원장인 이창원 한성대 교수는 “국민이 해양경찰에게 바라는 것은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 것”이라며 “해양경찰 전문성 강화를 위해서는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해양경찰이 해양사고에 대비․대응할 수 있도록 인력․예산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국민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당부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정부 출범 3년차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 해양경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해 ‘안전하고 행복한 국민의 바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4월 위촉한 제1기 해양경찰청 정책자문위원은 해양주권, 해양안전, 해양치안, 해양환경, 해양경찰 역량 등 5개 분야 관련 35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