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5.8℃
  • 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7.2℃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5.4℃
  • 맑음제주 16.8℃
  • 흐림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

해양경찰청, 밀입국 사범 검거 사례 발표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한자리…위기대응 협력 강화

북태평양 주변 6개국 해양경찰들이 해양재난 사고, 마약밀수·밀입국,  해양오염사고 등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15~19일 러시아 남사할린(유즈노 사할린스크)에서 열린 ‘제20차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전문가 회의’에 참여했다. 러시아 해양경찰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해양경찰청을 비롯해 미국·일본·중국·캐나다 등 각 국 해양경찰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6월 일본에서 개최 예정인 해양 안전 확보를 위한 다자간 도상훈련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또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대응, 불법조업 어선 단속 등의 방안을 강구하고 마약밀수·밀입국 단속 사례를 공유했다. 특히 대규모 해양사고 발생 시 회원국 간 실질적으로 수색구조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안과 인적 교류 활성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해양경찰청은 이 자리에서 북태평양 및 동중국해 불법어로 감시활동에 관한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지난해 제주지역에서 사증이 없는 상태로 낚시어선을 이용해 밀입국한 외국인과 화물선을 타고 전북 군산항으로 입항한 뒤 밀입국한 외국인 사범 등을 검거한 사례를 발표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회의가 6개국 해양경찰이 해양에서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위기 대응 협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한편,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전문가회의’는 지난 2000년 일본 동경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북태평양 주변국인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캐나다 해양경찰이 한 자리에 모여 해양안전·수색구조 협력, 국제범죄 예방, 해양환경오염 방지 방안 등에 대해 공유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