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연무서울 11.9℃
  • 박무대전 10.4℃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7.9℃
  • 박무광주 11.3℃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13.5℃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11.8℃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1.1℃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4.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대형 산불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재난사태’ 선포

인력·장비·물자 신속 동원, 이재민 긴급생활안정대책 등 범정부 지원

정부는 44일 강원도 동해안 일대 산불로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총력대응을 위해 5일 오전 9시를 기해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재난사태가 선포된 지역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이다.

 

정부는 사태 조기수습을 위해 가용 자원의 신속한 투입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재난사태를 선포한다고 설명했다.

 

 

재난사태는 국민의 생명 및 재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행정안전부장관이 선포한다.

 

지난 20054월 강원도 양양 산불과 200712월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 유출 사고 당시 재난사태가 선포됐다.

 

재난사태 선포에 따라 선포지역에 재난경보 발령, 인력·장비·물자 동원, 위험구역 설정, 대피명령, 응급지원, 공무원 비상소집 등의 조치와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재난 수습이 가능해진다.

 

 

또한, 추가적인 피해방지를 위해 위험지역에 대한 출입제한 및 통제가 강화된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산림청·소방청·경찰청·군부대·지자체 등과 전 행정력을 동원해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을 위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재해구호물품 지급 등 긴급생활안정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사상자에게는 장례지원, 치료지원 및 재난심리지원서비스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관계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해 피해 확산을 방지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국민들께서는 정부의 수습대책을 믿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