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8.9℃
  • 박무서울 5.0℃
  • 박무대전 5.7℃
  • 연무대구 7.9℃
  • 맑음울산 9.3℃
  • 박무광주 5.7℃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6.1℃
  • 연무제주 10.6℃
  • 흐림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5.0℃
  • 맑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6·25 전쟁영웅 고(故) 한병구 일병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

유가족 DNA 시료채취로 그리운 형님 찾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3월 12일 14시, 서울시 은평구 소재 한병열(79세, 친동생) 옹 자택에서 고(故) 한병구 일병(1933년생)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실시한다.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생명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채 이름 모를 산야에 잠들어 계신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행사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허욱구)은 이날 국방부장관을 대신하여 유가족들에게 고(故) 한병구 일병의 참전과정과 유해발굴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신원확인통지서와 국방부장관 위로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을 전달한다. 




한 일병의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고(故) 한병구 일병은 1933년 8월 7일 4남 3녀 중 차남으로 서울에서 태어나 1950년 12월 29일, 18세의 어린 나이에 위기에 처한 조국을 지키기 위해 이종사촌인 장명수(당시 18세) 옹과 함께 자원입대 했다. 이후 한 일병은 대구 1훈련소에서 기초 군사훈련을 받고 국군 9사단 전차공격대대에 전속되었으며, 1951년 1월 중순 부터 2월 16일까지 중공군의 공세에 맞서 춘양․장성․하진부리 진격 작전 및 정선 전투 등에 참전하여 임무수행 중 장렬하게 전사하였다.


고(故) 한병구 일병의 유해는 2016년 9월 7일, 강원도 양구군 동면 월운리 수리봉 940고지에서 발굴되었다. 양구 수리봉 지역은 6·25전쟁 당시 피의 능선 전투(1951.8.18. ~ 9. 5.) 등의 치열했던 격전지로 해당지역 유해발굴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700여구의 유해가 수습되었다. 수리봉 일대는 해발 1,000m의 험준한 산악지형으로 21사단과 국유단 장병들은 매일 1~2시간을 왕복해야 하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한 명의 유해라도 더 찾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고, 이러한 노력의 결과 한 일병은 전사한지 65년 만에 다시 조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발굴당시 현장에는 낡은 전투화 밑창과 버클 등의 유품이 그날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다.  당시 발굴 팀장이던 이창선 상사는 “해당 지역은 2017년에 발굴이 종료된 곳으로, 종료를 1년 앞둔 시점에 유해를 찾아 신원까지 확인 된 사례여서 매우 감동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전사자를 찾았다는 기쁨도 잠시, 안타깝게도 발굴당시 신원을 추정할 수 있는 유품이나 일치하는 유가족 DNA 데이터가 없었기 때문에 ‘한병구’라는 이름을 찾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했다. 


고(故) 한병구 일병의 신원확인은 형수인 임두순(94세) 여사의 한 일병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임두순 여사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평소 시동생인 한 일병을 위해 불공을 드리는 등 그리움의 끈을 놓지 않았으며, 계속 꿈에서도 한 일병을 만나는 등 더 늦기 전에 찾는 것이 일생의 소원이라고 가족들에게 입버릇처럼 말하곤 했다. 그러한 임두순 여사의 열망과 그리움을 잘 알고 있던 한 일병의 친동생 한병열 옹은 2018년 4월 부인과 함께 병원을 다녀오는 길에 우연히 군부대에서 운영하고 있는 6·25전사자 유가족 DNA 시료채취 부스를 보고 형수인 임두순 여사의 간절한 소원이 떠올랐고, DNA 시료채취에 참여하면서 69년 만에 형님을 찾을 수 있었다. 


한병열 옹은 “잃어버린 형님의 이름과 명예를 되찾게 돼 가슴이 뿌듯하다”며 “오랜 이별이 있었지만 형을 다시 가족에게 돌아오게 해준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며, 형님을 가족의 품으로 돌아 올 수 있게 도와준 정부 및 국군 장병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남상호 유가족찾기팀장은 “유해는 찾았지만 아직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전사자분들이 1만여 분 정도 된다. 이분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유해와 비교할 수 있는 유가족들의 DNA 확보가 중요하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국방부에서는 유가족 DNA 확보를 위한 유가족 찾기 전담팀을 확충하고, DNA 시료채취에 참여 유도를 위한 포상금 제도를 마련하는 등 6·25전사자들의 신원확인율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