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2.8℃
  • 연무서울 8.9℃
  • 흐림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5.0℃
  • 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14.4℃
  • 흐림고창 6.7℃
  • 연무제주 12.7℃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8.5℃
  • 흐림금산 9.2℃
  • 구름많음강진군 8.8℃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권오을 ‘바른미래당, 노조공화국 바로잡아야’

- 중도 층 아우르는 개혁보수로 우파 시장주의 강조
- 림프 암 투병중인 권 위원장 항암치료 중 연찬회참석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이 중도 층을 아우르는 개혁보수와 우파 시장주의를 강조하며 당 지도부에 색깔 있는 야당의 역할을 주문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 8일 수원 선관위 연수원에서 열린 당 지역위원장 연찬회자리에서 발언에 나선 권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세력과 개혁보수 세력에 초점을 맞춰 활동하는 것이 명확한 정답”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좌파 사회주의 정권이기 때문에 그에 맞서서는 우파 시장주의 정당으로 나아가야 하며 그 중심에 바른미래당이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6개월간 갤럽과 리얼미터 여론조사를 분석해보면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5~8%로 박스 권에 갇혀 하락세에 있고, 20대에서는 10% 내외였지만 60대에서는 현저히 낮아서 실제 선거에서 세대별 투표율을 감안했을 때 득표율이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평균 10%, 보수층에서 평균 7%, 진보층에서 평균 2~3%가 바른미래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데이터를 볼 때 중도층과 보수층을 대변하는 선명한 야당의 역할로 지지율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권 위원장은 개혁보수 노선의 구체적인 실천 내용으로 “민주노총과 확실한 대척점에 서야 한다.”고 강조하며, “바른미래당은 노조공화국으로 가고 있는 이 나라를 바로잡아서 유권자들이 당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지도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을 했다.


다른 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현재 지지율로는 통합이 어렵고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지지율 15~20%가 될 때 야권통합의 중심에 설 수 있다”며 당 지도부에 분발을 촉구했다. 이어 “당 지지율 제고를 위해서는 창당주역인 유승민, 안철수 두 사람이 뒷전에 물러나 있으면 안 된다”며 두 사람의 당무복귀를 강력히 요청했다.


림프암 투병중인 권 위원장은 항암치료 중임에도 불구하고 당의 미래를 위해서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도 모든 연사들의 발언을 다 듣고 자릴 떠났다. 한편, 손학규 당대표는 바른 말을 하고 자리를 떠나는 권 위원장을 배웅하며 그의 건강 회복을 기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