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12.1℃
  • 연무대구 12.9℃
  • 구름조금울산 13.9℃
  • 연무광주 11.8℃
  • 연무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7.6℃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부정책

2019년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70곳 선정

해수부, 경남 15곳·전남 26곳 등 ‘혁신어촌’ 본격 구현

어촌의 혁신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인 어촌뉴딜300 사업의 내년도 대상지 70곳이 선정됐다.

 

해양수산부는 1218일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을 본격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어촌뉴딜300 사업 조감도.

 

우선 내년도 사업대상지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9월 지자체 공모를 실시했다. 평가단을 구성해 사업을 신청한 143개 대상지에 대해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거쳐 최종 70곳을 선정했다.

 

70개 대상지를 사업유형별로 살펴보면 해양레저형 9, 국민휴양형 18, 수산특화형 10, 재생기반형 6, 복합형 27곳이 선정됐다.

 

지역별로는 부산 1, 인천 5, 울산 1, 경기 1, 경남 15, 경북 5, 전남 26, 전북 5, 충남 6, 강원 2, 제주 3곳이다.

 

사업비는 한 곳당 평균 100억 원으로 총 7000억 원(국비 70%, 지방비30%)이 투입된다. 우선 내년에는 국비 1729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대상지 선정에서는 사업계획의 적정성, 사업추진 여건 등과 함께 여객선 기항지, 재정자립도, 고용·산업 위기지역 등 사회경제적 특수성과 국가 균형발전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해수부는 내년 상반기에 내년도 사업 대상지에 대한 사업설계를 추진하고, 단기에 완료할 수 있는 선착장 보강, 대합실 마련 등의 사업을 먼저 집행해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문화·관광, 도시계획·항만기술, 경관·레저, 수산·어촌, 지역경제·경영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어촌뉴딜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어촌뉴딜자문단은 사업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사업종료 이후까지 사업대상지에 자문 및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수부는 타 부처와의 협업 활성화 및 사업추진체계 내실화 등을 담은 어촌뉴딜300 후속조치 추진방안을 마련해 이 달 중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4대 추진과제로는 범부처 연계사업 활성화를 위한 기반구축 지자체 협업 및 철저한 공정관리로 사업 조기집행 거버넌스 내실화를 통한 지역밀착형 개발 및 체계적 사후관리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력 제고 등이 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어촌뉴딜300 사업은 지역 균형발전 측면의 국가통합을 실현하고 지역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한 성장잠재력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국가적 사업이다면서 “2022년까지 총 300개소의 어촌·어항에 대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여 낙후된 어촌지역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자립적 지역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