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맑음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4.4℃
  • 구름조금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5.6℃
  • 흐림울산 6.5℃
  • 흐림광주 4.4℃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0℃
  • 흐림강진군 5.8℃
  • 구름많음경주시 5.9℃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국방

DMZ내 시범철수 GP 상호 현장검증 합의

남북군사당국은 ‘9.19 군사분야 합의서이행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11GP의 시범철수 및 파괴조치를 12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 검증하는데 합의했다.

 

남북 군사당국은 그동안 수차례의 실무접촉과 문서교환을 통해 상호검증 문제를 건설적으로 협의해 왔고, 이 과정에서 군사합의 이행의 투명성 확보가 상호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는데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

 

그 결과, 최전방 감시초소의 철수 및 파괴라는 역사적 조치에 이어, 상호 방문을 통한 군사합의 이행 검증이라는 또 하나의 분단사 최초 합의에 이르게 됐다.

 

이번 상호 방문 검증을 위해, 남북 군사당국은 하나의 감시초소마다 각각 일곱 명으로 구성한 검증반을 투입하기로 했다. 각 검증반은 대령급을 반장으로 하며, 검증요원 다섯 명과, 촬영요원 두 명으로 구성된다. , 총 열한 개의 초소에 남북 각각 일흔 일곱 명의 인원이 검증에 참여한다.

 

이에 따라, 1212일 각각의 남북 검증반은 상호 합의된 군사분계선 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난 후 상대측의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철수 및 철거 상황을 검증한다. 오전에는 우리측이 북측 초소 철수현장을,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한다.

 

아울러, 남북 검증반의 상호방문을 위해 남북의 해당 초소를 연결하는 통로를 새롭게 만들 예정이다.

 

이번 상호 방문 검증은 군사합의 이행과정에서 구축된 남북 군사 당국 간의 신뢰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국제 군비통제 노력에 있어서도 매우 드문 모범사례로서, 합의 이행에 대한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기여하게 된다.

 

국방부는 남북 현역군인들이 오가며 최전방 초소의 완전한 파괴를 검증하게 될 새로운 통로가 그동안 분열과 대립, 갈등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바꾸는 새 역사의 오솔길이 되기를 기대했다.

 

앞으로도 우리 군은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군사적으로 굳건히 뒷받침 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