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9.9℃
  • 구름많음강릉 12.3℃
  • 흐림서울 13.1℃
  • 대전 14.0℃
  • 박무대구 15.2℃
  • 흐림울산 18.7℃
  • 광주 16.6℃
  • 부산 18.2℃
  • 흐림고창 15.9℃
  • 박무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이달의 시/ 전흥규의 <상처>

상처 / 전흥규

 

 

밤눈 밝은 눈이 내린다

서툰 몸짓으로도

덮을 건 다 덮는다

너를 향해 내 마음 흘리던

외나무다리까지 덮고,

못 믿어 제 날개까지 덮는다

바람은 사방으로 길인데

밤눈 날 길이란 없으니

지나온 걸음도 지우고 가란다

뻗은 길 다 덮어놓고

너와 멀어져갈 길

여기서 다시 내며 가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