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2 (목)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5.4℃
  • 맑음부산 7.4℃
  • 흐림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9.9℃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정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공식 발표

진선미 여가부 장관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 아래 의견수렴 결과 바탕으로 결정”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다고 1121일 공식 발표했다. 여성가족부는 이날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추진하고 이를 위한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가부는 외교부와 함께 화해·치유재단 처리방안에 대한 의견수렴 및 관계부처 협의 등을 진행해 왔으며 재단을 둘러싼 현재의 상황 및 그간의 검토결과를 반영해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추진하고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0월 말 기준 578천만원인 재단 잔여 기금에 대해서는 지난 7월 편성된 양성평등기금 사업비 103억원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처리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여가부는 밝혔다.

 

또 외교부가 일본정부와 협의를 진행하는 등 관련 외교적 조치도 함께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여가부는 이번 해산 추진 발표 이후 청문 등 관련 법적 절차를 밟아나갈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19일 화해·치유재단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단체 등 국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처리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 아래 다양한 의견수렴 결과 등을 바탕으로 재단의 해산을 추진하게 됐다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회복을 위한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