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7℃
  • 흐림강릉 12.6℃
  • 서울 14.4℃
  • 안개대전 13.6℃
  • 대구 15.2℃
  • 흐림울산 16.5℃
  • 광주 14.1℃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2.7℃
  • 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2.3℃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 ‘SBS D 포럼 2018’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은 112() 오전 새로운 상식-개인이 바꾸는 세상을 주제로 열린 ‘SBS D 포럼 2018’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축사를 통해 촛불민심의 이면에는 국가와 정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다는 과오가 있었다면서 개인의 각자도생이 점점 강화되는 시대라면, 과연 국가와 정치가 제대로 작동하는 것인지 자문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번 주제를 앞에 두고 국회의장으로서 숙연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이다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최근 우리 국민은 SNS와 동영상 채널, 거리의 광장 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목소리를 내며 공감을 확산시키고 있다면서 한 사람 한 사람의 힘은 더욱 커질 것이다. 이것이 국민주권이라는 헌법의 가치를 일깨우는 일이다. 민주주의를 향한 올바른 발걸음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그 중에서도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은 선거라고 생각한다. 나의 국민의 명령을 받들 공복(公僕), 말 그대로 머슴을 뽑는 일이다라며 세상은 법을 통해 실질적으로 변해 간다. 국회가 늘 비판의 대상이지만 역설적이게도 가장 강력한 개혁주체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지금 국회는 선거제도 개혁을 논의하고 있다. 현행 선거제도는 표심을 왜곡하는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를 바로잡는 일은 국회의 책무이며, 국민은 투표를 하고 국회는 선거제도를 개혁해야 한다고 선거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권력으로 의회와 정치를 변회시키고, 세상을 바꿔나가 주시길 바란다면서 국회는 국민을 따를 것이다고 말했다.

 

‘SBS D 포럼SBS가 사회 공헌을 목적으로 연중 실시하는 대표 지식나눔 비영리 프로젝트로서, 2018년은 새로운 상식- 개인이 바꾸는 세상을 주제로 촛불집회, 미투, 갑질폭로 등 개인이 불합리한 관행을 깨고 만들어가는 새로운 상식은 무엇이 있는지, 이것이 어떻게 현실을 변화시키고 있는지를 논의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