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2℃
  • 흐림강릉 11.5℃
  • 서울 10.8℃
  • 대전 12.8℃
  • 대구 13.1℃
  • 울산 14.6℃
  • 흐림광주 13.3℃
  • 부산 15.4℃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월간구독신청

사회일반

일부, 지방언론의 횡포 이대로 좋은가

- 우후죽순 나 홀로 언론 공정사회 적폐로 지목

초여름의 더위만큼이나 유세열기가 뜨거웠던 지방선거였다. 후보자들은 유권자에게 조금이라도 자신을 알리기 위해 애를 태웠다. 조급한 심리를 이용한 일부 지방언론인들이 선거에 가세를 했다. 그리고는 선거를 온갖 설이 난무하는 네거티브 판으로 이끌어 우후죽순 나 홀로 언론이 공정사회의 적폐로 지목되고 있다.


이제, 당락의 희비가 갈리고 그 열기 또한 점차 식어가고 있지만 일부 지방언론에 대한 국민적 시각은 불신과 불만의 정도를 넘어 극히 냉소적 시각을 받고 있다. 그 연유는, 본격 선거전이 시작되면서 일부 언론들은 이해관계로 결탁된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언론으로서 금기된 오만 짓들을 벌였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은 지지하던 후보가 정당공천에서 밀려 사퇴를 하자 망설임 없이 앞서 비하를 했던 후보 편에 가 서서는 또 다른 상대후보를 음해·비방하는 편파보도를 해 왔기 때문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자신들이 지지하던 후보가 낙선의 고배를 마시자 격려는커녕 ‘당연히 떨어질 사람이 떨어진 것’이라 비하하며 이번에는 당선자 측에 다가가 붙어 갖은 추파가 연출됐다.


이 같은 일탈은 돈 때문이다. 언론의 윤리나 사회적 책임을 모르는 사람들이 언론을 만들고 돈을 쫓아 뛰었다. 광고수주행위가 언론의 고유 업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광고 건으로 위법행위를 벌이다 적발이 된 사례도 속속 드러났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개인이 창업주자요 편집인이요 기자라는 나 홀로 인터넷 언론의 활약이 두드러졌는데 이들은 시민사회에 여론을 호도하고 지역정서를 분열시키는데 일역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선거를 전후로 선거기간 중 선거법과 관련해 적발된 언론만도 지난5월 말 기준 총11차례에 걸쳐 총165건을 상회했고 경북지역에서만도 54건이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수 국민들은 ‘언론탄압과 시민의 알권리’라는 미명에 발목이 잡힌 법 규정이 있으나 마나 그 적폐를 알고도 묵인하는 꼴로 내 비쳐지자 사이비언론의 횡포를 근절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다.


특히 사이비언론의 횡포에 시달려 온 지역기업인들은 새 정부가 토착비리척결차원에서 우후죽순처럼 급증하고 있는 지역 언론의 사이비행각에 대한 사정의지를 분명히 해 달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인터넷이 보편화 되면서 앞으로 나 홀로 사주자 기자인 유사언론은 우후죽순처럼 만들어질 국면에 놓였다. 하지만, 이를 계도하고 단속하는 법 규정은 극히 미비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드러나 제도적 대안 책이 요구되고 있다.





배너